울트라다이어리 게시글 모음(9.9-B) 우리들의 이야기




 지난 것들이 지워지기 전에...    텍스트
  hit : 37 , 2021-09-04 18:38 (토)
지우려하지 마세요

그것이 무엇이든

지우는 만큼 ~ 빠르게 잊혀질지는 몰라도

추억할 수 있는 그때가 사라지는 거니깐~~~


아름다웠던 추억이 될 수 있게 산다는 건 어려울지 몰라요


그래도 그런게 삶이고~ 인생이려니 하세요!

그럼 좀 후련해지죠~~














홈으로로그인 | 내 일기장
 골키   + 구독하기  + 쪽지보내기
 골키

사는곳 : 남평
하는일 : 유튜브

Last Login : 2021/09/03
Join Day : 2021/08/10
Diary : 11
LineDiary : 1

 일기장

[전체보기]

유튜브

 사진첩

[전체보기]

 








 2021-09-03 정신이 없다    유튜브
 hit : 44 , 2021-09-03 22:18 (금)
주말엔 친구랑 놀고 학교가고 정신이 없다
곧 컴퓨터 학원도 다닌다 기대가 된다 우우
요즘 유튜브도 수월하게 잘돼서 기분이 좋다ㅎ
앞으로도 열심히 해야겠다
플스도 꼭 사서 스파이더맨 게임도 해야겠다ㅜㅜ
오늘일기 끝 후후

















홈으로로그인 | 내 일기장
 noblame   + 구독하기  + 쪽지보내기
 noblame

사는곳 : secret
하는일 : secret

Last Login : 2021/09/03
Join Day : 2019/03/18
Diary : 22
LineDiary : 7

 일기장

[전체보기]

 사진첩

[전체보기]

 








 다시 한 번 다짐    only
 hit : 45 , 2021-09-03 18:50 (금)
드디어 점수를 넘기고 이틀째
잘 쉬었다.
이제 다시 또 해야한다


왠지 하기 싫어서 미적대고 있는데
이제 이런 습관 그만해야지

남들이 차가운 눈으로 보는 거 정도는 안다
점점 줄어드는 친구목록을 찾기 이전에
내 축의금 수가 모든 걸 말해줬으니까

근데 뭐 어쩌냐
열심히 다시 사는 거 외엔 선택지가 없는 걸

내가 참 남 눈치 많이 보면서도 고집이 세서 한 번 정한 걸 잘 안 바꾸려 하는지도 모르겠다

그래서 이 사단이 난 건지도 모르지.
근데 그래도 살거다

어차피 내가 태어나서 세상 살아가는 게 그냥 주어진 거니까

운명론자가 아니지만
유일하게 있는 믿음이라면 그 정도인 건가

언제 아플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생이지만
내가 나를 납득하면서 살아가는 게 최선인거다

다시 한 번 열심히 해야지


내 실패도 전부 내 삶인데 내가 평가해야지
그럴려면 적어도 최선을 다하자
-  다시 한 번 다짐
   혈압을 낮추자 08/30
   오늘 내 생일 [5] 08/09

















홈으로로그인 | 내 일기장
 andante   + 구독하기  + 쪽지보내기
 andante

사는곳 : 인천
하는일 : 직장인

Last Login : 2021/09/03
Join Day : 2021/08/09
Diary : 6
LineDiary : 0

 일기장

[전체보기]

2021

 사진첩

[전체보기]

 









화이자 2차 접종    2021
  hit : 42 , 2021-09-03 17:19 (금)
6월 중순. 
금요일에 정말 얼떨결에.. 그것도 서울에서 가장 잔여백신을 잡기 어렵다는 곳에서 
잔여백신을 맞았다.
아스트라제네카를 맞았는데,
맞은 날 팔이 뻐근해지기 시작하더니 다음날 열이 펄펄...
딱 다음날 하루만 고생하고, 바로 괜찮아졌다.
그때 2차 백신을 언제 맞으라는 문자도 바로 날라왔는데 무려 9월..

과연 9월이 올까? 했더니 재택근무하니까 금방오더군^^..

9월 오늘. 드디어 2차 백신으로 교차접종 대상자가 되어 화이자를 맞았다.
아직 맞은지 3시간밖에 되지 않았는데
볼이 약간 따끈해지는 것 같다.
그냥 움직여서 그러나. 
사실 팔은 아스트라보다 덜아픈거 같은데
진정한 아픔은 내일온다고 한다......... 

아스트라때도 막 죽을거같이 아프진 않았어서 괜찮았는데
화이자는 어떨지...
교차접종 항체가 확실히 같은걸 1,2차 맞은 사람보다 많다고 해서
그거 하나 위안을 받으며 주말에는 운동도 멈추고 푹 쉬어 볼 예정이다.


-  화이자 2차 접종
   다이어트 09/01
   법원에서 온 등기 08/12
   탄수화물을 줄이자. [1] 08/11















홈으로로그인 | 내 일기장
 Life is beutiful   + 구독하기  + 쪽지보내기
 봄여름
Don't think you are,
know you are.

사는곳 : 대한민국

Last Login : 2021/09/03
Join Day : 2014/01/21
Diary : 110
LineDiary : 1

 일기장

[전체보기]

합니다.

 사진첩

[전체보기]

 







신중하게 한 수를 둬야할 때    합니다.
 hit : 52 , 2021-09-03 09:07 (금)
여러 기회가 동시에 찾아올 때 눈을 크게 뜨고 잘 봐야한다.
기회라고 여겨지는 그것들을 보는 게 아니라 나를 봐야한다.

결국 '지금의 나는 누구인가', '미래의 나는 어떤 존재가 되고싶은가'를 봐야한다.
그 것이 정리되면 선택은 수월해진다.
그 정리가 어려울 뿐.

금요일 새벽 모임도 벌써 한 달 째.
한 주, 한 달이 쏜살같이 지나갔다.
방향성 없이 밀려오는 파도에 몸을 맡기면 제자리를 벗어날 수 없다.

자연스럽게 흘러가듯 가려는 마음도 과하면 욕심이다.
방향을 잡아야할 때와 몸을 맡겨야할 때를 구분하자.




-  신중하게 한 수를 둬야할 때
   포기라는 선택지를 지운다. 08/11
   일체유심조 [2] 07/16
   급할수록 악수를 둔다. 약한 인간의 최악의 선택. [2] 07/07















 행복은 내 마음안에    텍스트
 hit : 49 , 2021-09-02 07:33 (목)
항상 행복할 수 없지만


항상 행복하려 노력할 순 있습니다


오늘도 따뜻하고 감사한 하루되세요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